Total : 615, 10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0-02-03 10:35:35
제 목    방황하는 십대들을 위하여





18살 된 아들이 친구들과 잘못 어울리더니 이젠 집을 나가겠다는 말에 어떻게 해야 될지 몰라 무척 당황해 하는 아버지가 있습니다.
이 아이에게는 잔소리나 푸념을 늘어놓기 보다는 아이의 마음을 돌이킬 수 있도록 설득을 통한 영향력을 발휘해야겠지요. 그렇지만 아무리 말해도 막무가내로 고집을 부릴 경우에는 아이가 하고 싶은 대로 하도록 놓아둘 필요가 있습니다.
그래서 “얘야, 아빠는 네가 나중에 후회하고 고생하게 될 실수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여기 앉아서 의논을 해보자꾸나. 그런 다음 네가 생각하기에 가장 좋은 방법을 찾아 다시 결정하면 어떻겠니? 아빠는 네가 갈 길을 억지로 강요하고 싶지 않구나.” 이렇게 말해 보는 겁니다.

이때 누가복음에 나오는 탕자의 비유에서 집을 떠나려는 아들을 집에 묶어두려고 애쓰지 않았던 아버지의 모습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 아들이 재산을 다 탕진하고 어려움 속에 빠졌을 때에도 아버지는 그 어려운 재정문제를 해결해 주지 않습니다. 그러나 아들이 회개하고 돌아오자 아버지는 그 어떤 비난이나 꾸중대신 사랑으로 받아줍니다. 이것이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이지요.

따라서 아버지는 낙망하지 않고 자녀들을 위해 하나님께 간구해야 합니다. 지금 양육하고 있는 아이들은 근본적으로 하나님의 자녀이며 부모는 잠시 그 양육을 위임 받았기 때문입니다. 자녀들을 향하신 하나님의 관심과 사랑은 오늘도 변함이 없으십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80    사랑한다는 것  노준환   2010/01/12  488
479    긍정적인 사고방식  노준환   2010/01/22  490
478    '섭섭병’과 ‘괘씸병’  노준환   2010/01/24  522
477    마음의 변화  노준환   2010/01/28  444
476    하나님의 음성을 듣기 원한다면  노준환   2010/01/29  470
   방황하는 십대들을 위하여  노준환   2010/02/03  443
474    아버지의 역할  노준환   2010/02/03  462
473    아이들의 무례함을 훈련시키려면  노준환   2010/02/03  448
472    스트레스로부터의 해방  노준환   2010/02/15  569
471    자존감을 세워주는 대화  노준환   2010/02/22  464
470    존경받는 남편  노준환   2010/03/01  419
469    감정은 감정일 뿐이다  노준환   2010/03/02  478
468    믿음의 신비  노준환   2010/03/03  416
467    사람은 관계적 존재  노준환   2010/03/12  485
466    무소유  노준환   2010/03/13  454

[1][2][3][4][5][6][7][8][9] 10 ..[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