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10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0-02-03 10:37:52
제 목    아이들의 무례함을 훈련시키려면




여섯 살 난 아이에게 엄마가 쓰레기를 치우라고 했더니 ‘싫어, 엄마 혼자 해도 되잖아!’ 라고 투정을 부립니다. 게다가 혼자 화를 내더니만 엄마에게 막 욕까지 해대는 겁니다.
이런 경우 이 아이는 지금 자기가 부모에게 반항하고 있다는 것을 스스로 잘 알고 있지요. 그러면서 엄마가 자기를 어디까지 내버려 둘 것인지를 지켜보고 있는 것입니다. 이때 아이의 행동을 저지시키지 않으면 아이는 더 심하게 불순종하게 되겠지요. 따라서 부모는 분명히 벌을 주어야 합니다. 더욱이나 아이가 그렇게 하면 안 된다는 것을 알면서도 못되게 굴 때에는 체벌이라도 가해야겠지요.

그렇지만 아이들이 부모에게 예의는 지키면서도 자신의 감정을 나타낼 때가 있습니다. “엄마는 저한테 공정하지 못하세요. 제 친구들 앞에서 제게 창피를 주셨잖아요?” 네, 이처럼 눈물을 머금고 자신의 감정을 털어놓을 때에는 그 항의를 받아주면서 진지하게 반응해 주어야겠지요.

아이가 어릴 때부터 부모의 권위는 꼭 지켜져야 합니다. 그래서 아이가 잘못했을 때는 그 아이가 넘어서는 안 될 선을 넘었다는 것과 그러한 행위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을 깨우쳐 주어야겠지요.
이 같은 부모의 애정 어린 노력을 통해 아이는 건전한 인격체로 자라나서 먼 훗날, 부모님의 훈계와 채찍이 자신을 올바르게 자라게 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사실을 감사함으로 받아들이게 될 것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80    성수주일, 온전한 십일조, 교회봉사  노준환   2009/02/08  464
479    울음을 그치지 않는 갓난아이  노준환   2009/02/10  463
478    자신을 사랑하라  노준환   2009/08/17  462
477    좋은 엄마  노준환   2010/04/13  461
476    부정적인 습관  노준환   2008/11/01  461
475    마음과 대화하기  노준환   2009/10/30  460
474    잘못된 언어 습관  노준환   2008/09/17  460
473    마음의 변화  노준환   2010/01/28  459
472    자녀들의 무례한 태도  노준환   2009/09/16  459
471    남편을 인정하는 아내  노준환   2009/09/02  459
470    갈등과 분노  노준환   2008/11/21  458
469    쓰나미속에 살아 있는 교회  노준환   2011/05/05  457
468    사랑과 용납  노준환   2010/08/03  457
467    건강한 부모에게서 건강한 자녀가  노준환   2008/11/04  456
466    건강 하세요  노준환   2008/08/01  456

[1][2][3][4][5][6][7][8][9] 10 ..[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