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10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4-09-23 07:09:37
제 목    지식의 중요성(The Importance Of Knowledge)




“내 백성이 지식이 없으므로 망하는도다”(호 4:6)

본문구절이 슬프게 들리겠지만, 그럼에도 그것은 진리입니다! 하나님의 사람들이 삶에서 고통 받는 이유는, 그들이 충분히 기도를 하지 않았거나, 충분히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말씀에 대한 정확하고 충분한 지식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주 예수님께서는 마태복음 22:29에서 이것을 반복해 말씀하셨습니다. “너희가 성경도 하나님의 능력도 알지 못하는 고로”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정확하고 적절한 영적 정보가 부족할 때, 사람들은 패배와 실패를 경험합니다. 이는 그들이 “연약한”그리스도인이거나, 하나님께서 그들을 구출하지 못하셨기 때문이 아닙니다. 이것은 단지 무지로 인한 분명하고 불가피한 결과입니다.

시편 82:5-7은 너무나 가슴이 아픕니다. 이것은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유업과 정체성에 대해 무지한 사람의 실패와 낙담을 표현합니다. “그들은 알지도 못하고 깨닫지도 못하여 흑암 중에 왕래하니 땅의 모든 터가 흔들리도다 내가 말하기를 너희는 신들이며 다 지존자의 아들들이라 하였으나 그러나 너희는 사람처럼 죽으며 고관의 하나 같이 넘어지리로다” 너무 애처롭습니다!

이제 당신은 어떤 사람들의 삶에서, 왜 그들이 생각하는 방법대로 일이 일어나지 않는지를 더 잘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지만, 결과는 나타나지 않습니다. 무엇이 문제입니까? 무지입니다. 그들은 알지 못하고, 이해할 수도 없을 것입니다. 그들은 어둠 가운데 걷습니다. 약함이 그들을 파괴하고, 이 세상의 가혹한 요소들이 그들을 곤두박질치게 합니다. 그리스도인의 운명은 이런 것입니까? 전혀 아닙니다! 성경은 선언합니다. “의인은 그의 지식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얻느니라”(잠 11:9)

당신이 지식을 가지고 있다면, 당신의 삶은 다를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지식은 당신을 세워주며, 당신의 손에 하나님의 유업을 가져옵니다(행 20:32). 만약 당신이 말씀에 묘사된 것과 같은 승리를 왜 경험하지 못했는지 궁금하다면, 당신은 말씀을 공부하고 묵상하는 데 좀 더 많은 시간을 들여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당신의 믿음을 세우십시오. 믿음은 들음에서 나기 때문입니다(롬 10:17). 말씀이 당신에게 올 때, 단지 생각으로만 동의하지 말고, 같은 것을 고백함으로 응답하십시오. 그러면 머지않아 충분히, 당신은 상황을 변화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기도

사랑하는 아버지, 제가 말씀을 공부할 때, 주님의 뜻과 목적과 계획을 이해하고 통찰할 수 있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저의 심령은 지혜와 영적인 이해로 잠겨 있습니다.

참고 성경

벧후 1:2, 잠 11: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지식의 중요성(The Importance Of Kn...  노준환   2014/09/23  146
479    지나치게 분주한 생활습관  노준환   2010/01/07  433
478    지나치게 분주한 생활습관  노준환   2011/01/25  362
477    지구촌이 만약 100명의 마을 이라면(If th...  노준환   2008/06/04  684
476    중단은 없다  노준환   2008/05/22  474
475    중단은 없다  노준환   2010/04/12  447
474    중단은 없다  노준환   2012/02/20  342
473    중년 남성의 우울증  노준환   2009/10/29  419
472    중년 남성의 우울증  노준환   2010/10/21  359
471    중년 남성의 우울증  노준환   2014/09/22  129
470    중국서 미국인 선교사 5명 살해 돼  노준환   2007/11/05  552
469    주의 자취를 따르십시오  노준환   2015/06/03  165
468    주의 만찬과 성만찬  노준환   2016/04/19  287
467    주위를 둘러보지 마십시오!”  노준환   2015/05/18  201
466    주는 사랑, 그리고 받는 사랑  노준환   2008/07/08  469

[1][2][3][4][5][6][7][8][9] 10 ..[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