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10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6-04-19 10:27:09
제 목    주의 만찬과 성만찬




“너희가 이 떡을 먹으며 이 잔을 마실 때마다 주의 죽으심을 그가 오실 때까지 전하는 것이니라”(고전 11:26)

많은 사람들이 주의 만찬과 성만찬을 동의어처럼 사용하지만 둘 사이에는 커다란 차이가 있습니다. 주의 만찬과 성만찬은 같은 것이 아닙니다.
어떤 이들이 주의 만찬으로 축하하는 것은 주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먹었던 마지막 식사인 유월절 식사입니다. 이는 우리가 오늘날 셀이나 교회 모임에서 나누는 애찬과 같은 것입니다. 우리는 때로 함께 모여서 함께 음식을 먹습니다. 바울도 고린도전서 11:20-22에서 비슷한 애찬을 언급하면서 어떤 이들이 형제들을 기다리지 않고 다른 사람들이 먹을 것을 지나칠 정도로 먹어버렸다고 책망했습니다. 바울은 그런 이들에게 말했습니다. “너희가 애찬을 나누는 동안 서로에게 친절할 수 없다면 오기 전에 집에서 먼저 먹어라” 분명히 말하지만 이것은 성만찬이 아니었습니다.
배반당하신 그 날 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과 함께 유월절 식사를 하시면서 별도의 빵을 취하시고 떼어서 나누어 먹으라고 제자들에 주셨습니다(마 26:26). 예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이것은 내 몸이니라.” 이는 식사 곧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드셨던 “마지막 만찬”과는 다른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만찬이 끝난 후에(고전 11:25) 잔도 취하셔서 감사를 드리신 다음 제자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너희가 다 이것을 마시라 이것은 죄 사함을 얻게 하려고 많은 사람을 위하여 흘리는 바 나의 피 곧 언약의 피니라”(마 26:27-28)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것이 바로 성만찬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마지막 만찬”을 나누시는 동안 제자들과 성만찬을 거행하셨습니다.
성만찬은 그리스도의 몸과 피를 공유하는 것입니다. 거듭날 때 당신은 주님과 하나가 됩니다. 당신은 주님의 몸과 피에 참여하는 자 곧 그분의 생명을 공유하는 자가 됩니다. 그러므로 성만찬에 참여할 때 당신은 당신과 주님이 하나임을 다시 확증하며, 스스로에게 당신이 누구인지를 상기시킵니다.
우리는 주님과 하나입니다. 그 의미는 주님의 승리가 곧 우리의 승리요, 그분의 능력이 곧 우리의 능력이라는 뜻입니다. 이제 우리는 주님의 충만함으로 충만합니다(고후 3:5). 지금 그리스도 안에 있는 당신에게 불가능한 일은 없습니다. 당신은 끝없는 승리의 생명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성만찬에 참여할 준비를 할 때 이런 것들을 의식하십시오.


기도
사랑하는 아버지, 그리스도의 피와 몸을 공유하게 하시니 감사드립니다. 저는 그리스도의 피와 몸을 공유함으로 인해 사탄과 세상과 그 요소에 대한 저의 승리를 확증합니다.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대속적인 죽음을 통해 저는 죄와 아픔과 질병과 죽음과 마귀를 영원히 이기고 다스립니다. 예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80    지식의 중요성(The Importance Of Kn...  노준환   2014/09/23  146
479    지나치게 분주한 생활습관  노준환   2010/01/07  433
478    지나치게 분주한 생활습관  노준환   2011/01/25  362
477    지구촌이 만약 100명의 마을 이라면(If th...  노준환   2008/06/04  683
476    중단은 없다  노준환   2008/05/22  474
475    중단은 없다  노준환   2010/04/12  447
474    중단은 없다  노준환   2012/02/20  342
473    중년 남성의 우울증  노준환   2009/10/29  419
472    중년 남성의 우울증  노준환   2010/10/21  359
471    중년 남성의 우울증  노준환   2014/09/22  129
470    중국서 미국인 선교사 5명 살해 돼  노준환   2007/11/05  551
469    주의 자취를 따르십시오  노준환   2015/06/03  165
   주의 만찬과 성만찬  노준환   2016/04/19  286
467    주위를 둘러보지 마십시오!”  노준환   2015/05/18  200
466    주는 사랑, 그리고 받는 사랑  노준환   2008/07/08  468

[1][2][3][4][5][6][7][8][9] 10 ..[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