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14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0-11-24 16:04:33
제 목    분노의 표출



사업을 하다가 엄청난 손실을 입게 된 한 사업가가 있습니다. 그는 자존심이 무척 강한 편이어서 다른 사람의 위로와 도움을 원치 않습니다. 그날도 집에 돌아와 식사도 하지 않고 서재로 올라가서 한숨만 내쉬는 남편에게 아내가 무슨 일이냐고 묻자 남편은 짜증만 내더니 바보 같은 아내라고 고함을 질러대는 겁니다.
이때 아내도 화가 나서 몸을 부르르 떱니다. 그렇지만 이 현명한 아내는 다시 남편 곁으로 다가갔지요. 왠지 불쌍해 보이는 남편을 위로하면서, “여보, 저도 당신을 귀찮게 해드리고 싶지 않아요. 그래도 당신이 무엇 때문에 고민하는지는 알아야 되잖아요? 어려운 일이 있으면 함께 고민하고 위로하는 게 부부잖아요?”
이 같은 아내의 말에 화가 좀 풀린 남편이 그간 자신이 입었던 사업상의 손실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합니다. 그러면서도 다시 “당신이 염려해줘서 고맙지만 나도 남자야. 이 정도의 어려움은 나 혼자 충분히 해결할 수 있어.” 라고 자신을 방어합니다.
어려서부터 아버지로부터 남자는 강해야 한다는 말을 수 없이 듣고 자란 이 남편, 그래서 이 남편이 지금 아내 앞에서 이처럼 허세를 부리고 있는 겁니다. 그러나 마음 중심에서는 아내의 진정한 위로와 도움을 기다리고 있지요. 이것이 남자입니다. 그러니 아내 여러분, 이 같은 남편의 내면을 이해하면서 진정으로 현명한 남편의 배필이 되십시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20    습관의 노예  노준환   2010/11/06  337
419    비뚤어진 마음  노준환   2010/11/09  427
418    남편은 아내의 보조자가 아닙니다  노준환   2010/11/24  394
417    대화를 파괴하는 무기들  노준환   2010/11/24  382
   분노의 표출  노준환   2010/11/24  376
415    분노와 꾸짖음  노준환   2010/12/02  319
414    자녀들의 불순종  노준환   2010/12/17  375
413    사랑의 충고  노준환   2010/12/17  454
412    자기 비하의 결과  노준환   2010/12/17  321
411    성경이 가르치는 부부 대화법  노준환   2011/01/25  314
410    자녀의 회개  노준환   2011/01/25  360
409    구조적인 죄  노준환   2011/01/25  368
408    사랑한다는 것  노준환   2011/01/25  362
407    지나치게 분주한 생활습관  노준환   2011/01/25  389
406    긍정적인 사고방식  노준환   2011/01/27  394

[PREV] [1]..[11][12][13] 14 [15][16][17][18][19][20]..[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