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14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0-12-02 13:39:41
제 목    분노와 꾸짖음



아이들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적절히 꾸짖는 것은 매우 중요한 부모의 역할입니다. 그러나 그 꾸짖음이 화풀이로 바뀔 때에는 예기치 못했던 문제들이 생겨나게 되지요. 우리가 경험 하는대로 화난 감정을 여과 없이 아이에게 쏟아 붓는 화풀이는 아이에게 아무런 유익이 되지 못함은 물론 잘못하면 오히려 큰 상처가 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화가 날 때는 아이에게서 잠시 떠나 혼자 있으십시오. 그러다가 감정이 가라앉은 다음 꾸짖거나 타이르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겠지요.
그러나 자녀의 잘못된 생각이나 행동을 바로 잡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성경의 교훈대로 훈계와 징계를 실천하는 겁니다. 그렇게 되면 자연히 말씀에 의거한 하나님의 지혜와 사랑으로 아이를 꾸짖게 되겠지요. 이를 위해서는 부모가 먼저 말씀을 묵상하고 그 말씀대로 순종하는 삶의 모범을 자녀들 앞에서 보일 수 있어야만 합니다.
그래서 에베소서 6장 4절의 말씀을 현대어 성경으로 읽어 봅니다.
“부모들에게 한 마디 당부하겠습니다. 자녀들을 너무 꾸짖지 마십시오. 또 잔소리를 늘어놓아 반항심을 일으키거나 분노를 품게 하지 마십시오. 그보다는 주님의 사랑이 담긴 훈계와 조언과 충고로 키우십시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20    습관의 노예  노준환   2010/11/06  305
419    비뚤어진 마음  노준환   2010/11/09  417
418    남편은 아내의 보조자가 아닙니다  노준환   2010/11/24  373
417    대화를 파괴하는 무기들  노준환   2010/11/24  366
416    분노의 표출  노준환   2010/11/24  359
   분노와 꾸짖음  노준환   2010/12/02  306
414    자녀들의 불순종  노준환   2010/12/17  359
413    사랑의 충고  노준환   2010/12/17  432
412    자기 비하의 결과  노준환   2010/12/17  316
411    성경이 가르치는 부부 대화법  노준환   2011/01/25  300
410    자녀의 회개  노준환   2011/01/25  340
409    구조적인 죄  노준환   2011/01/25  350
408    사랑한다는 것  노준환   2011/01/25  347
407    지나치게 분주한 생활습관  노준환   2011/01/25  367
406    긍정적인 사고방식  노준환   2011/01/27  369

[PREV] [1]..[11][12][13] 14 [15][16][17][18][19][20]..[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