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14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0-12-17 10:55:56
제 목    자기 비하의 결과



자기는 세상에서 항시 무시당하는 무가치한 존재라고 생각하면서 실제로 자신을 비하하는 감정 속에서 고통스러운 하루를 보내고 계신 분이 의외로 많습니다.
그들의 어깨 위에는 과거에 맛보았던 온갖 실패의 쓴 경험과 수치감으로 엮어진 무거운 짐이 얹혀 있을지 모릅니다. 그래서 그들은 이 같은 인생의 무거운 짐을 진 채 하루하루를 순례하는 고독한 여행자의 모습으로 살아가게 되지요. 이것이 바로 열등감입니다. 이 열등감은 분명히 벗어버릴 수 있는데도 그는 이 짐을 평생 끌고 다녀야 한다고 생각하면서 자기 자신을 꼼짝 못하게 묶어 놓습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지요. 따라서 이기적인 관점으로 사물을 바라보면서 자신을 남과 비교함으로 생겨나는 이 열등감의 사슬은 빨리 끊어 내야만 합니다.
세상의 기준은 매일 변합니다. 여성의 아름다움에 대한 기준도 변하고, 선호하는 남성상도 변합니다. 성공에 대한 가치관도 그리고 추구하는 삶의 의미도 늘 변하게 되어 있지요. 따라서 우리는 늘 변하는 세상의 가치관이나 다른 사람들의 의견과 취향에 나 자신을 맡길 것이 아니라 나 자신만의 고귀한 가치를 찾아야만 합니다.
그것은 내가 하나님에 의해 지음 받은 고귀한 걸작품이라는 사실, 게다가 예수 그리스도의 목숨과 맞바꿀 정도의 가치를 지닌 귀중한 존재라는 사실을 기쁨으로 받아들이고 그에 대해 감사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이처럼 고귀한 나를 스스로 비하하는 태도는 창조주이신 사랑의 하나님에 대한 불신앙과 불순종의 죄임을 깨닫는 은혜가 우리 모두에게 임하게 되기를 소망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20    습관의 노예  노준환   2010/11/06  337
419    비뚤어진 마음  노준환   2010/11/09  428
418    남편은 아내의 보조자가 아닙니다  노준환   2010/11/24  394
417    대화를 파괴하는 무기들  노준환   2010/11/24  382
416    분노의 표출  노준환   2010/11/24  377
415    분노와 꾸짖음  노준환   2010/12/02  319
414    자녀들의 불순종  노준환   2010/12/17  375
413    사랑의 충고  노준환   2010/12/17  454
   자기 비하의 결과  노준환   2010/12/17  321
411    성경이 가르치는 부부 대화법  노준환   2011/01/25  315
410    자녀의 회개  노준환   2011/01/25  360
409    구조적인 죄  노준환   2011/01/25  368
408    사랑한다는 것  노준환   2011/01/25  363
407    지나치게 분주한 생활습관  노준환   2011/01/25  390
406    긍정적인 사고방식  노준환   2011/01/27  394

[PREV] [1]..[11][12][13] 14 [15][16][17][18][19][20]..[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