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15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1-02-08 11:46:51
제 목    흔들리는 십대들을 위해



18살 된 아들이 친구들과 잘못 어울리더니 이젠 집을 나가겠다는 말에 어떻게 해야 될지 몰라 무척 당황해 하는 아버지가 있습니다.
이 아이에게는 잔소리나 푸념을 늘어놓기 보다는 아이의 마음을 돌이킬 수 있도록 설득을 통한 영향력을 발휘해야겠지요. 그렇지만 아무리 말해도 막무가내로 고집을 부릴 경우에는 아이가 하고 싶은 대로 하도록 놓아둘 필요가 있습니다.
그래서 “얘야, 아빠는 네가 나중에 후회하고 고생하게 될 실수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여기 앉아서 의논을 해보자꾸나. 그런 다음 네가 생각하기에 가장 좋은 방법을 찾아 다시 결정하면 어떻겠니? 아빠는 네가 갈 길을 억지로 강요하고 싶지 않구나.” 이렇게 말해 보는 겁니다.

이때 누가복음에 나오는 탕자의 비유에서 집을 떠나려는 아들을 집에 묶어두려고 애쓰지 않았던 아버지의 모습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 아들이 재산을 다 탕진하고 어려움 속에 빠졌을 때에도 아버지는 그 어려운 재정문제를 해결해 주지 않습니다. 그러나 아들이 회개하고 돌아오자 아버지는 그 어떤 비난이나 꾸중대신 사랑으로 받아줍니다. 이것이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이지요.

따라서 아버지는 낙망하지 않고 자녀들을 위해 하나님께 간구해야 합니다. 지금 양육하고 있는 아이들은 근본적으로 하나님의 자녀이며 부모는 잠시 그 양육을 위임 받았기 때문입니다. 자녀들을 향하신 하나님의 관심과 사랑은 오늘도 변함이 없으십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05    긍정적인 사고방식  노준환   2011/01/27  348
404    유혹 앞에 넘어지는 가정들  노준환   2011/02/03  351
403    하나님의 음성을 듣기 원한다면  노준환   2011/02/03  299
   흔들리는 십대들을 위해  노준환   2011/02/08  370
401    아버지의 역할  노준환   2011/02/08  386
400    스트레스로부터의 해방  노준환   2011/02/10  360
399    결혼에 대한 기대  노준환   2011/02/15  321
398    필요를 채워주는 결혼  노준환   2011/02/15  351
397    자존감을 세워주는 대화  노준환   2011/02/17  365
396    안정감과 존중감  노준환   2011/02/25  362
395    외톨이에게 행복은 없다  노준환   2011/03/03  359
394    불신 남편을 둔 아내들  노준환   2011/03/03  382
393    사랑과 존경  노준환   2011/03/08  353
392    믿음의 신비  노준환   2011/03/09  318
391    아들의 그림일기  노준환   2011/03/10  459

[PREV] [1]..[11][12][13][14] 15 [16][17][18][19][20]..[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