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16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1-05-07 16:04:30
제 목    행복한 가정 만드는 법



가정을 이루는 것은 의자와 책상과 소파가 아니라
그 소파에 앉은 어머니의 미소입니다.
가정을 이룬다는 것은 푸른 잔디와 화초가 아니라
그 잔디에서 터지는 아이들의 웃음소리입니다.
가정을 이루는 것은 자동차나 식구가 드나드는
장소가 아니라 사랑을 주려고 그 문턱으로 들어오는
아빠의 설레 이는 모습입니다.
가정을 이루는 것은 부엌과 꽃이 있는 식탁이 아니라
정성과 사랑으로 터질듯한 엄마의 모습입니다.
가정을 이루는 것은 자고 깨고 나가고 들어오는
것이 아니라 애정의 속삭임과 이해의 만남입니다.
행복한 가정은 사랑이 충만한 곳입니다.
바다와 같이 넓은 아빠의 사랑과 땅처럼 다 품어내는
엄마의 사랑 있는 곳 거기는 비난보다는 용서가 주장
보다는 이해와 관용이 우선되며 항상
웃음이 있는 동산이 가정입니다.
가정이란 아기의 울음소리와 어머니의 노래가 들리는 곳
가정이란 따뜻한 심장과 행복한 눈동자가 마주치는 곳
가정이란 서로의 성실함과 우정과 도움이 만나는 곳
가정은 어린이들의 첫 교육의 장소이며 거기서 자녀들은
무엇이 바르고 무엇이사랑인지를 배웁니다.
상처와 아픔은가정에서 싸 매지고 슬픔은 나눠지고
기쁨은 배가되며 어버이가 존경받는 곳
왕궁도 부럽 지 않고 돈도 그다지 위세를 못 부리는
그렇게 좋은 곳이 가정입니다.

幸せな家庭作る方法
家庭を作るのは椅子と机とソファでなくそのソファに座ったお母さんの微笑です。  
家庭を作るということは青い(あおい)芝(しば)と草花(くさばな)でなくその芝(しば)で遊んでいる子供たちの笑い声です。  
家庭を作るのは自動車や家族が出入りする場所でなく、愛を与えようとその門の敷居(しきい)に入ってくるパパのときめいている姿です。
家庭を作るのは台所と花がある食卓でなく、真心と愛に満ちているママの姿です。家庭を作るのは寝て起きて出て行って入ってくるのではなく。愛情のささやきと理解です。
幸せな家庭は愛が充満したところです。
海のような広いパパの愛と土地のようにみな抱いてくれるママの愛、
非難よりは赦しが主張よりは理解と寛容が優先されて常に笑いがある家庭です。
家庭というのは赤ん坊のなき声とお母さんの歌が聞こえる所
家庭という(のは)暖かい心臓(しんぞう)と幸せな瞳(ひとみ)がうる所
家庭という(のは)お互いの誠実(せいじつ)さと友情と助けが会う所
家庭は子供たちの初めての教育の場所であり
そこで子供は何が正しいか、何が愛なのかを習います。
傷と痛みは癒し、悲しみは分かち合い、喜びは倍になり、父母が尊敬を受ける所王宮(おうきゅう)もうらやましくなくて、お金もそれほど威勢(いせい)を働かせられないそんなに良いところが家庭です。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90    하나 됨을 요구하시는 하나님  노준환   2011/03/11  289
389    대만에서 사랑의 손길  노준환   2011/03/21  401
388    하나님의 가정명령  노준환   2011/03/24  355
387    손종준,김소영부부의선물  노준환   2011/03/24  432
386    불쌍히 여기는 마음  노준환   2011/04/04  375
385    남자의 리더십  노준환   2011/04/07  446
384    자녀에 대한 부모의 가치관  노준환   2011/04/18  385
383    황폐한 일본을 바라보면서  노준환   2011/04/28  386
382    쓰나미속에 살아 있는 교회  노준환   2011/05/05  443
   행복한 가정 만드는 법  노준환   2011/05/07  459
380    인생의 위기를 극복하려면  노준환   2011/06/24  323
379    행복한 유머  노준환   2011/06/24  304
378    믿음의 친구 사귀기  노준환   2011/06/24  367
377    상대방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습관  노준환   2011/06/28  323
376    이혼을 부르는 5가지 부부대화법  노준환   2011/06/28  727

[PREV] [1]..[11][12][13][14][15] 16 [17][18][19][20]..[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