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18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3-01-18 10:34:14
제 목    열매 맺는 삶



어느 날 세례요한은 당시 종교지도자였던 바리세인들을 향해 “독사의 자식”이라고 질책합니다. 그들은 지도자이면서도 사실은 독이든 교리로 사람들을 물어 뜯고 독을 옮기는 독사의 역할을 하기 때문이라는 것이지요.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어느 시대나 구원받은 그리스도인을 구별 할 수 있는 방법은 그들이 맺은 삶의 열매를 통해서입니다. 즉 이웃을 사랑하는 열매와 그 이웃을 그리스도의 제자로 삼는 열매이지요.
그러나 유대인들은 이 열매보다는 유대인이라는 그들의 신분에 대한 자부심과 함께 조상의 믿음 덕분에 하나님과 좋은 관계를 맺을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오늘도 이와 비슷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즉 기독교가정에서 태어났거나 이름 있는 교회에 다님으로 천국에 갈 수 있다는 사람들 말이지요.그러나 우리 모두에게는 하나님 앞에서 자신이 맺은 열매에 대해 해명하게 될 날이 찾아옵니다.
이 열매는 무척이나 시급하고 중요합니다. 바로 이 열매를 통해 사람들이 구원받게 되기 때문이지요. 따라서 우리가 열매 없는 형식적인 교리생활을 지속 할 때, 수많은 사람들이 고통하면서 영원한 죽음 속에 떨어지게 될 것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오늘도 이 열매를 생각하면서 위대한 순종의 발걸음을 기쁨으로 내딛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60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것입니다  노준환   2015/02/03  172
359    예수 그리스도 - 유일한 중보자  노준환   2014/12/10  179
358    영혼의 암세포인 분노  노준환   2008/08/19  420
357    영혼의 암세포인 분노  노준환   2009/08/20  396
356    영혼의 암세포 분노  노준환   2010/07/29  413
355    영적인 세부사항을 무시하지 마십시오  노준환   2014/09/26  150
354    영적 성장의 필요성  노준환   2015/03/02  149
353    영적 권세  노준환   2006/06/29  828
352    영으로부터 사십시오  노준환   2015/12/21  159
351    영생은 약속의 성취입니다!  노준환   2015/03/30  276
   열매 맺는 삶  노준환   2013/01/18  314
349    연약한 그릇  노준환   2013/03/01  258
348    엄마가 죄책감을 느낄 때  노준환   2008/11/03  457
347    엄마가 죄책감을 느낄 때  노준환   2009/11/03  411
346    엄마가 죄책감을 느낄 때  노준환   2010/10/27  423

[PREV] [1]..[11][12][13][14][15][16][17] 18 [19][20]..[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