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18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4-09-26 06:59:15
제 목    영적인 세부사항을 무시하지 마십시오




Don’t Neglect Spiritual Details

훈계를 굳게 잡아 놓치지 말고 지키라 이것이 네 생명이니라”(잠 4:13)

주님과 동행하며 그분의 지시를 수행할 때, 당신은 영적인 세부사항에 꼼꼼하게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그것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모세는 이를 힘들게 배웠습니다. 민수기 20:8에서 하나님께서는 모세에게 “지팡이를 가지고…반석에게 명령하여(말하여) 물을 내라 하라 네가 그 반석이 물을 내게 하여…”라고 지시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바위를 향해 말하라고 지시하셨을 때, 모세는 그 지시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몰랐습니다. 바위에게 말하라는 지시는 영적으로 중요한 의미가 있었지만, 모세는 그것을 무시하고 바위를 쳤습니다. 그것은 일생일대의 실수이었습니다. 그 지시는 모세에게 대수롭지 않은 것처럼 보였지만, 그의 나머지 사역 전부가 그 지시에 달려있었던 것입니다. 그는 그 사실을 몰랐습니다. 하지만 이 잘못 때문에 모세는 이스라엘 자손을 약속의 땅으로 이끌고 들어가는 자가 되지 못했습니다.

주님을 섬길 때, 그분의 지시에서 육신적으로는 별로 중요하지 않게 들릴 수도 있는 세부사항에 항상 귀를 기울이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곧 하나님의 지시입니다. 사람의 지시나 정보나 견해가 아니라 말씀에 따라 사십시오. 하나님께서는 따라야 할 분명하고 구체적인 지시를 당신에게 주셔서 당신을 위대함의 길로 이끄십니다. 다른 사람이 당신에게 무엇을 하라고 조언하거나 지시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문제는 “하나님께서는 그 일에 대해 말씀에서 무엇이라고 지시하시는가?”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성경을 사랑합니다. 성경은 영광스러운 삶을 위해 하나님께서 주신 지침서이기 때문입니다. 디모데후서 3:16은 말씀합니다.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영광과 성공으로 충만하고 탁월한 삶을 살기 원하십니까? 길이 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지시의 세부사항을 무시하지 마십시오. 하나님의 지혜가 인간의 지혜보다 훨씬 크다는 것을 항상 명심하십시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말씀과 성령님을 통해 당신에게 주신 안내에 민감하게 반응하십시오. 그러면 당신은 아름답고 비범한 삶을 살며, 당신의 인생을 향한 하나님의 부르심과 운명을 영광스럽게 성취할 것입니다.



기도

사랑하는 아버지, 말씀으로 인해 감사 드립니다. 아버지의 말씀에는 저로 하여금 그 말씀대로 할 수 있게 하고, 아버지께서 원하시는 모든 것이 될 수 있게 하는 능력이 들어있습니다. 아버지의 성령님을 힘입어서 제 심령은 아버지의 지시에 조정되어 있습니다. 저는 아버지께서 하신 지시 중 아주 사소한 세부사항에도 집중하도록 인도받습니다. 그리스도 안에 있는 영광스러운 삶의 축복이 그 안에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참고 성경

잠 8:33, 잠 23:1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60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것입니다  노준환   2015/02/03  172
359    예수 그리스도 - 유일한 중보자  노준환   2014/12/10  179
358    영혼의 암세포인 분노  노준환   2008/08/19  419
357    영혼의 암세포인 분노  노준환   2009/08/20  396
356    영혼의 암세포 분노  노준환   2010/07/29  412
   영적인 세부사항을 무시하지 마십시오  노준환   2014/09/26  149
354    영적 성장의 필요성  노준환   2015/03/02  149
353    영적 권세  노준환   2006/06/29  828
352    영으로부터 사십시오  노준환   2015/12/21  159
351    영생은 약속의 성취입니다!  노준환   2015/03/30  276
350    열매 맺는 삶  노준환   2013/01/18  314
349    연약한 그릇  노준환   2013/03/01  258
348    엄마가 죄책감을 느낄 때  노준환   2008/11/03  457
347    엄마가 죄책감을 느낄 때  노준환   2009/11/03  411
346    엄마가 죄책감을 느낄 때  노준환   2010/10/27  423

[PREV] [1]..[11][12][13][14][15][16][17] 18 [19][20]..[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