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18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5-03-02 07:06:55
제 목    영적 성장의 필요성





“이는 우리가 이제부터 어린 아이가 되지 아니하며… 오직 사랑 안에서 참된 것을 하여 범사에 그에게까지 자랄지라. 그는 머리니 곧 그리스도라”(엡 4:14)



그리스도인으로서 당신이 이해해야 할 매우 중요한 사실은, 예수 그리스도는 지금 살아계실 뿐만 아니라 그분께서 성령님을 통하여 우리와 함께 하시고 다정하게 우리를 돌보신다는 것입니다. 더 나아가 그분은 우리가 그분의 메시지를 땅끝까지 가지고 가기를 원하십니다. 그것이 바로 우리의 삶이며, 이는 아직 그분을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그분의 메시지를 전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어둠 속에서 세상의 빛입니다. 그러나 영혼을 구원하고 삶을 변화시키는 여정 가운데 영적 성장은 필수적인 것입니다. 우리는 말씀 안에서 계속해서 자라가야 하며 성령님과의 교제를 의식적으로 강화해야 합니다.

거듭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하나님 안에서 누릴 수 있는 것들이 훨씬 더 많이 있기 때문입니다. 당신이 성령님의 자유를 얼마나 많이 누리는가는 하나님의 말씀의 영적인 지식을 얼마나 많이 가지고 있는가에 달려 있습니다. 당신의 삶에서 누리게 될 그분의 축복은 당신의 영 안에 있는 그분에 관한 지식에 따라 결정됩니다. 그분에 관한 지식이 적을수록 그분의 축복과 성령님의 기쁨도 당신의 삶에 더 적게 흐를 것입니다.

이것이 중요한 이유는 하나님의 말씀의 지식으로 당신은 삶에서 성공을 거두게 되기 때문입니다. 성경은 의인이 지식을 통하여 고난에서 구출될 뿐 아니라 그들의 유업으로 옮겨진다고 말씀합니다(잠 11:9). 당신은 하나님의 말씀의 지식을 통하여 환경을 지배하고 통제할 수 있습니다.

또한 성령님과 교제함으로써 얻게 되는 성장을 통해 당신은 오염된 이 세상의 영향력을 뛰어 넘어 끊임없이 들어올려지게 됩니다. 사람들이 자신들의 경험으로 인하여 내던져질지라도 당신은 다른 메시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일으킴이 있으리라!”는 것입니다.

당신이 직면하는 도전들에게 압도당하지 않도록 하십시오. 오늘 당신이 마주한 도전이 무엇이든지 당신은 이미 세워지고 준비되었으며, 그것에 대해 적합하게 맞추어져 있습니다. 우리 중 누구도 감당할 수 있는 것 이상으로 시련을 받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고전 10:13) 고난에 초점을 맞추지 말고 말씀을 행하십시오. 그러면 당신은 반드시 증거를 갖게 될 것입니다.



기도

사랑하는 아버지, 저에게 가져다주신 탁월함과 은혜, 번영 그리고 위대함의 삶으로 인해 감사드립니다. 저는 모든 면에서 탁월하고 발전하고 있습니다. 제가 당신의 축복의 충만함 가운데 걸을 때 저의 믿음은 상황을 지배합니다. 예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참고 성경

히 5:12-14, 벧전 2: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60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것입니다  노준환   2015/02/03  170
359    예수 그리스도 - 유일한 중보자  노준환   2014/12/10  178
358    영혼의 암세포인 분노  노준환   2008/08/19  419
357    영혼의 암세포인 분노  노준환   2009/08/20  395
356    영혼의 암세포 분노  노준환   2010/07/29  412
355    영적인 세부사항을 무시하지 마십시오  노준환   2014/09/26  139
   영적 성장의 필요성  노준환   2015/03/02  148
353    영적 권세  노준환   2006/06/29  826
352    영으로부터 사십시오  노준환   2015/12/21  156
351    영생은 약속의 성취입니다!  노준환   2015/03/30  274
350    열매 맺는 삶  노준환   2013/01/18  314
349    연약한 그릇  노준환   2013/03/01  256
348    엄마가 죄책감을 느낄 때  노준환   2008/11/03  457
347    엄마가 죄책감을 느낄 때  노준환   2009/11/03  410
346    엄마가 죄책감을 느낄 때  노준환   2010/10/27  422

[PREV] [1]..[11][12][13][14][15][16][17] 18 [19][20]..[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