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20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4-10-28 06:12:03
제 목    당신 안에 계신 성령님




The Holy Spirit In You



“내가 아버지 안에 거하고 아버지는 내 안에 계신 것을 네가 믿지 아니하느냐 내가 너희에게 이르는 말은 스스로 하는 것이 아니라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셔서 그의 일을 하시는 것이라”(요 14:10)



주 예수님께서는 이 땅에서 사역하시는 동안 성령님과 친밀한 교제 가운데 걸으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성령님 없이는 아무 것도 하지 않으셨습니다. 오늘의 본문 말씀을 보면, 예수님께서는 성령님을 자신 안에 거하시는 아버지로 말씀하십니다. 요한복음 5:19에서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아들이 아버지께서 하시는 일을 보지 않고는 아무 것도 스스로 할 수 없나니 아버지께서 행하시는 그것을 아들도 그와 같이 행하느니라” 예수님께서는 성령님을 자신 안에 계신 아버지요, 일을 하시는 분으로 인정하셨습니다. 그것이 바로 그리스도인으로서 당신이 삶에서 인식해야 하는 사실입니다.

당신의 삶에 계신 성령님께서는 탁월하고 절대적인 성공을 열기 위한 열쇠입니다. 성경에 계시되어 있듯이 성령님과 동행한 사람 중에 패배한 자는 없습니다. 누구도 실패하지 않았습니다. 성령님을 받은 사람은 누구나 지배하며 챔피언이 되었습니다. 오늘날 교회에 속한 많은 사람들은 성령님이 누구신지와 그들의 삶에서 그분의 사역이 무엇인지 확실히 알아야 합니다. 성령님은 하나님이십니다. 성령님은 신성이 활동하는 능력이십니다. 당신 안에 그분을 갖는 것은 삶에 유익합니다.

성령님을 받아들여 당신 안에 사시게 했다면, 그분과 지속적으로 교제하십시오. 그분의 음성에 귀를 기울이고 그분의 말씀대로 행동하십시오. 성령님께서 인격으로서 당신 안에 사시며, 당신의 영과 하나로 합쳐졌다는 것을 인식하십시오. 내가 알고 있는 것은 모두 나와 성령님의 교제에서 난 것입니다. 그 부분이 나의 확신이 있는 곳입니다. 그분과 교제할 때, 나의 한계는 없어집니다. 나는 그분이 나를 삶에서 승리자와 이기는 자가 되게 하신 것을 의식합니다.

성령님과 교제 가운데 걸을 때 그분은 당신이 당신을 아는 것보다 더 당신을 알고 이해하신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분은 당신을 다루는 법을 알고 계십니다. 그분에게는 당신에 대해 낯선 것이 없으십니다. 그분은 당신 이상으로 당신의 성공에 대해 열정을 갖고 계십니다. 그분이 당신을 이끄시고 인도하시는 모든 것에서 그분께 양보하고 순종하십시오. 그러면 당신의 삶은 은혜의 역사하심에 대한 매우 영감을 주는 본보기가 될 것입니다.



기도

사랑하는 아버지, 성령님과의 위대한 연합과 교제로 저를 데려가시니 감사합니다. 저는 오늘 아버지의 완전한 뜻과 그리스도 안에 있는 영광스러운 저의 유업 가운데 걷습니다. 제가 성령님의 인도를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성령님의 지혜가 오늘 저를 통해 나타납니다. 예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참고 성경

고전 6:17, 롬 8:14, 롬 8: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30    기름부음을 알아보고 반응하십시오!  노준환   2015/02/13  279
329    습관의 노예  노준환   2011/09/19  282
328    아이들의 경쟁심리  노준환   2013/03/01  284
327    잘못된 언어 습관  노준환   2011/07/26  285
326    사단의 인기전략  노준환   2013/10/12  285
325    성경이 가르치는 부부 대화법  노준환   2011/01/25  287
324    가서 네 눈을 씻어라  노준환   2013/01/18  287
323    하나 됨을 요구하시는 하나님  노준환   2011/03/11  288
322    흘러넘치는 그분의 사랑  노준환   2015/01/12  288
321    기쁨은 선물이다  노준환   2012/04/06  289
320    산산이 부서져 가는 인생  노준환   2014/06/14  289
   당신 안에 계신 성령님  노준환   2014/10/28  289
318    말씀을 통한 영적인 지각  노준환   2015/01/14  290
317    사랑을 받아보지 못했기 때문에 사랑할 줄 ...  노준환   2010/10/26  293
316    자녀를 놓아 주어라  노준환   2012/07/03  293

[PREV] [1]..[11][12][13][14][15][16][17][18][19] 20 ..[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