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20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09-03-11 10:24:52
제 목    상처에 감사하라



  
사람은 태어난 환경이 다르고 살아가는 형편이 서로 다릅니다. 그래서 내가 남보다 더 어려운 환경 속에서 고생할 때 그것이 마음의 상처가 되어 일생을 고통 속에서 살아가게 됩니다. 그 상처는 인간관계 속에서 생겨나는 상처와는 그 성격이 다릅니다. 나의 잘못 때문도, 나의 죄 때문도 아니기 때문이지요. 세상에 태어나보니 내가 처한 환경이 너무나 열악한 겁니다. 그 결과 자연히 고통스런 삶을 살면서 그 삶이 가져다주는 상처 속에서 신음하게 되는 것이지요.
요한복음 9장에 나오는 날 때부터 소경된 사람에 관해 그가 소경으로 태어난 것이 자신의 죄 때문인지 아니면 부모의 죄 때문인지를 제자들이 묻습니다. 이 때 예수님께서는 하나님이 그를 통해 하시려는 일을 하시기 위해서라고 대답하십니다. 즉, 소경이 눈을 뜨는 사건을 통해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는 도구로 쓰임받기 위해서지요.

오늘도 많은 사람들이 날 때부터 소경된 이 사람처럼 신체적인 불편함과 극심한 가난 속에서 또한 부모가 누구인지도 모른 채 외로움에 떨면서 고통의 삶을 살아갑니다. 그렇지만 하나님을 사랑하고 그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사람들에게는 어떤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께서 선한 열매를 맺게 해 주신다는 약속의 말씀이 그들 마음속에 새겨져 있습니다. 이 말씀을 신뢰 할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실제로 우리 주변에는 이 말씀에 대한 신뢰 속에서 오히려 자신의 불우한 환경을 하나님께 감사하면서 기쁨과 승리의 삶을 살고 있는 분들이 참으로 많습니다.

이처럼 하나님께서 오늘도 계획하신 그 모든 일들을 나의 역경을 통해 이루고 계시다는 사실을 깨닫는다는 것은 이 세상은 알 수 없는, 오직 그리스도인들만이 맛볼 수 있는 기쁨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겪게 되는 어려움과 상처에 오히려 감사할 수 있는 은혜를 오늘도 마음의 중심으로 사모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30    상대방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습관  노준환   2014/03/18  201
   상처에 감사하라  노준환   2009/03/11  394
328    상한 마음들  노준환   2009/09/01  453
327    상한 마음들  노준환   2012/06/01  250
326    상한 마음들  노준환   2013/01/18  232
325    새로운 피조물  노준환   2014/09/25  316
324    생각을 받아들이지 마십시오  노준환   2015/01/26  196
323    생명이 왔습니다!  노준환   2015/03/16  137
322    서로 다른 사랑의 언어  노준환   2009/04/08  496
321    성 프랜시스의 영성  노준환   2006/06/29  695
320    성경이 가르치는 부부 대화법  노준환   2011/01/25  287
319    성경이 주는 다섯 가지 유익  노준환   2010/05/06  444
318    성공은 우연히 이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노준환   2015/01/30  157
317    성령과 불  노준환   2014/12/11  215
316    성령님은 꼭 필요한 돕는 분이십니다!  노준환   2014/11/26  159

[PREV] [1]..[11][12][13][14][15][16][17][18][19] 20 ..[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