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22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08-08-15 08:00:21
제 목    습관적인 비판



집에 있을 때는 언제나 TV 앞에 앉아 있으면서 집안일에는 무심한 남편에 대해 아내는 마음이 편하질 않습니다. 그래서 어느 날 저녁 아내가 “당신은 맨날 TV 앞에만 앉아 있으니 편하겠구려”라는 가시 돋친 한 마디 말을 내뱉습니다. 그러자 남편이 고개를 들더니 “하루 종일 집에서 빈둥거리는 당신이 더 편하지 않은가?”라고 빈정거립니다. 이때부터 이들 부부사이에는 격렬한 싸움이 시작되었겠지요.

많은 부부들이 대화중에 “절대로” 또는 “맨날”과 같은 말들을 별 생각 없이 사용하지만 사실 이 말속에는 상대방의 감정을 쑤셔대는 공격의 칼날이 숨겨져 있습니다. 이날 아내가 무심코 던진 그 한마디 말에 남편이 “내가 TV 앞에 앉아 있는 것이 당신 눈에 거슬리나 보지?”라고 대답만 했더라도 그들 부부사이의 대화는 좋은 결과를 가져왔을 겁니다.
이것이 바로 “듣기는 속히 하고 말하기와 성내기는 더디 하라”는 성경의 말씀에 순종하는 방법입니다. 이 같은 순종의 삶이 습관이 되면 상대배우자의 습관적인 비판을 잠재우고 그와의 싸움도 방지 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상대의 말을 잘 듣는 습관은 그가 말한 것을 반복해서 묻는 방법을 통해 스스로 훈련할 수 있습니다. 사실 속히 듣고 더디 말하는 것이 누구에게나 쉬운 일은 아니지요. 그렇지만 생각 없이 즉각적으로 응답할 경우 객관성을 잊은 채 자신을 변호하는 데만 치중하면서 갈등을 일으키게 되는데 이 같은 잘못을 알면서도 반복하는 것은 절대로 지혜로운 태도가 아닙니다. 부부사이의 대화의 목표는 어느 누가 논쟁에서 이기는 것이 아니라 관계를 유지하는데 있기 때문입니다.

남편이 집에 들어오기만 하면 양말을 벗어서 거실 한가운데로 던져버리는 습관이 있습니까? 이때 아내가 즉각 불평과 불만으로 비판하는 대신 “여보, 당신의 양말을 집어 던지는 습관이 나를 힘들게 하는 것은 아니지만 사실은 점점 걱정이 되네요.”라고 말하는 겁니다. 그때 남편은 즉각 대응하는 대신 아내를 바라보며 잠시 생각해 볼 것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습관적인 비판  노준환   2008/08/15  496
299    습관적인 비판  노준환   2009/07/28  489
298    승리가 보장되어 있습니다  노준환   2015/01/12  198
297    신성한 경험에 동참하는 자들  노준환   2015/02/12  211
296    신성한 보호는 당신의 유산입니다!  노준환   2014/12/31  234
295    신성한 생명을 기념하는 것  노준환   2014/12/23  270
294    신앙이란 사람 중심에서 하나님 중심으로 바...  노준환   2009/09/06  533
293    십대들이 겪는 특징  노준환   2012/09/04  388
292    쓰나미속에 살아 있는 교회  노준환   2011/05/05  485
291    아가페: 자기를 주는 사랑  노준환   2014/10/11  343
290    아내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노준환   2013/03/13  254
289    아내의 애정욕구  노준환   2013/04/05  338
288    아들의 그림일기  노준환   2011/03/10  488
287    아버지의 리더십  노준환   2012/11/22  307
286    아버지의 역할  노준환   2010/02/03  495

[PREV] [1]..[21] 22 [23][24][25][26][27][28][29][30]..[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