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28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0-11-24 16:01:00
제 목    남편은 아내의 보조자가 아닙니다



"여보, 애한테 옷 좀 갈아 입히세요.” “애한테 우유 좀 먹이세요.” “난 바쁘니까 당신이 아이 좀 씻겨주세요.” 네, 이것은 요즘 많은 젊은 부부들 가정에서 아내가 남편에게 하는 말입니다.
이처럼 남편이 아내의 육아 문제를 도와준다는 것은 전혀 잘못된 일이 아니지요. 그렇지만, 이 일이 반복되면서 남편의 역할 중 하나로 자리 잡거나 또는 이 일을 잘 해냄으로 훌륭한 남편이 되려 한다면 그때부터 이 부부사이에는 문제가 생겨납니다.
남편과 아내는 하나님 앞에서 똑같이 귀중한 존재로 지음 받았지만 그 신분과 역할이 다릅니다. 남편은 아내의 머리인 가정의 지도자로, 아내는 남편을 돕는 가정 운영자로서의 신분을 부여 받았습니다. 또한 이 신분에 맞는 역할을 위해 아내는 남편에게 순종하고 남편은 아내를 위해 희생하라는 가정 명령을 받은 것이지요. 그러나 이 머리 역할을 남편대신 아내가 담당하게 될 때 아내는 자기의 보조역할을 하는 남편에게 순종하기가 어려워지게 됩니다. 남편 역시도 불순종하는 아내에게 분노하면서 아내를 위한 희생의 삶을 저버리게 되겠지요.
따라서 남편은 경제적 필요와 함께 가족들의 영적 필요를 채우기에 민감한 영적 지도자가 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아내의 진정한 머리가 되는 겁니다. 이것이 이 시대의 고통 받는 가정들을 향하신 변함없는 하나님의 명령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210    유혹 앞에 넘어지는 가정들  노준환   2011/02/03  361
209    긍정적인 사고방식  노준환   2011/01/27  370
208    지나치게 분주한 생활습관  노준환   2011/01/25  367
207    사랑한다는 것  노준환   2011/01/25  347
206    구조적인 죄  노준환   2011/01/25  350
205    자녀의 회개  노준환   2011/01/25  340
204    성경이 가르치는 부부 대화법  노준환   2011/01/25  300
203    자기 비하의 결과  노준환   2010/12/17  316
202    사랑의 충고  노준환   2010/12/17  432
201    자녀들의 불순종  노준환   2010/12/17  359
200    분노와 꾸짖음  노준환   2010/12/02  307
199    분노의 표출  노준환   2010/11/24  360
198    대화를 파괴하는 무기들  노준환   2010/11/24  367
   남편은 아내의 보조자가 아닙니다  노준환   2010/11/24  373
196    비뚤어진 마음  노준환   2010/11/09  417

[PREV] [1]..[21][22][23][24][25][26][27] 28 [29][30]..[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