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3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08-09-26 10:18:49
제 목    자녀들의 무례한 태도




  
어느 날 저녁, 엄마는 가족들을 위해 맛있는 저녁 식사를 준비하느라 얼마나 분주한지 모릅니다. 그런데 맛을 내려고 찌개 속에 이런저런 양념을 넣다가 그만 식초병을 참기름 병으로 잘못 알고 식초를 좀 넣게 되었습니다. 순간 아차 했지만 음식이 아까워서 버릴 수도 없고 그래서 그냥 식탁에 내놓았습니다. 엄마들이 종종 이런 실수를 하게 되지요? 조금 후 식구들이 다 식탁 위에 둘러앉은 후, 아버지가 식사 기도를 하신 다음 식사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런데 15살짜리 큰 딸이 찌개 맛을 보더니만 금방 이마를 찌푸립니다. “엄마, 찌개가 이상해요. 먹을 수가 없어요.” 둘째 딸도 맛을 보더니, “이게 뭐야? 이걸 어떻게 먹어요?" 아이들의 불평 소리는 커지는데 엄마는 죄인처럼 아무 말도 못하고 서있습니다.

이때 아버지가 입을 열었지요. “어디, 맛 좀 보자. 음~ 조금 시긴 했지만 먹을 만하구나. 맛있는데 왜들 그러니? 사실 요새 너희 엄마가 걱정거리가 생겨서 신경이 좀 예민해지셨단다. 그래서 깜박하고 실수로 이렇게 된 것 같은데, 어때? 너희들이 엄마의 걱정거리가 뭔지 좀 여쭤 보지 않겠니?" 순간 식탁 분위기가 금세 바뀝니다. 아이들이 엄마에게 사과하고 모두가 엄마의 실수를 감싸는 사랑의 분위기로 가득해집니다.

이때 다섯 살 된 늦둥이 막내 녀석, 얼마나 눈치가 빠른지 벌써 분위기를 다 파악했나 봅니다. 그러면서 하는 말 좀 들어보십시오. “아! 맛있다. 오늘이 최고로 맛있다~” 네, 참으로 신통한 녀석이지요.

이처럼 아내를 보호하는 남편의 말로 인해 가정의 분위기가 금세 달라집니다. 이 남편은 지금 자연스럽게 아내의 존경심을 자아내고 있지요? 이날 보여준 아버지의 행동이야말로 아이들에게 물려줄 생생한 신앙의 유산이 아닙니까? 남편에게 복종하는 아내는 이처럼 남편의 보호를 받게 되고 아내를 사랑하는 남편은 아내와 자녀들의 존경의 대상이 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85    좋은 엄마  노준환   2008/05/22  442
584    중단은 없다  노준환   2008/05/22  458
583    자신을 의지하지 말라  노준환   2008/07/08  481
582    주는 사랑, 그리고 받는 사랑  노준환   2008/07/08  460
581    지구촌이 만약 100명의 마을 이라면(If th...  노준환   2008/06/04  664
580    자녀가 두려워하는 부모  노준환   2008/07/18  427
579    거울에 비친 자아상  노준환   2008/07/18  444
578    건강 하세요  노준환   2008/08/01  428
577    상대방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습관  노준환   2008/08/05  409
576    습관적인 비판  노준환   2008/08/15  453
575    말과 행동의 능력  노준환   2008/08/18  477
574    영혼의 암세포인 분노  노준환   2008/08/19  419
573    두려워하는 마음  노준환   2008/08/22  443
572    잘못된 언어 습관  노준환   2008/09/17  436
   자녀들의 무례한 태도  노준환   2008/09/26  457

[1][2] 3 [4][5][6][7][8][9][10]..[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