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3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08-05-15 11:31:27
제 목    돕는 베필에 대한 오해



자신의 충고에는 조금도 귀를 기울이지 않는 남편 때문에 속이 상한다는 하소연을 해오는 아내들이 많이 있습니다. 친구들의 조언은 두말없이 받아들이는 남편이 아내가 무슨 얘기를 하기만하면 벌컥 화를 내거나 아니면 정반대의 행동을 일삼는다는 것이지요. 그처럼 비뚤어진 심리를 도저히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겁니다. 사실 이쯤 되면 어느 아내라도 화가 날 수밖에 없겠지요.

하지만 화를 내기 전에 먼저 남자의 심리를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대부분의 남자들은 어릴 때부터 늘 용감하고 씩씩하고 강해야한다는 소위 “남자다움”의 교육을 받으면서 자라왔습니다. 이 남자다움이 “실패와 좌절 없는 삶”이라는 잘못된 강박관념으로 자리 잡으면서 자신의 실패를 받아들이기를 두려워하게 되는 것이지요. 바로 이 때문에 남자들은 아내의 충고를 받아들이는 데에 무척 소극적입니다.

그러나 남자들이 이 같은 성향을 갖게 된 더 본질적인 근거는 아내의 머리로써 가정의 리더로 부름 받은 남편의 신분에서 찾아야합니다. 이것은 하나님이 주신 사명이지요. 그렇기 때문에 남편들은 자신이 존경받을만한 일을 했느냐 못했느냐에 관계없이 신분에 대한 아내의 존경을 마음속으로 바랍니다. 이것은 아내 역시 무조건적인 사랑을 남편으로부터 기대하는 것과 같은 심리이지요.

그렇기 때문에 아내가 이 같은 남편의 심리를 이해하지 못한 채 충고하면서 잘못을 일일이 따지게 되면 남편은 더욱 반발하면서 폭군의 모습으로 변하게 될지 모릅니다. 그러니 이제부터는 남편이 좀 부족해보일 때 무조건 도우려고 나서기보다는 먼저 머리된 남편의 위치를 끝까지 존중해주는 겁니다. 그러다가 남편이 진심으로 원할 때에만 친구처럼 편안한 의논 상대가 되어주면서 조심스럽게 아내의 의견을 이야기해주는 것이지요. 이것이 바로 돕는 배필로써 남편을 잘 돕기 위해 명심하고 실천해야할 지혜로운 아내의 태도일 것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돕는 베필에 대한 오해  노준환   2008/05/15  563
584    자녀에 대한 부모의 가치관  노준환   2008/05/22  441
583    좋은 엄마  노준환   2008/05/22  442
582    중단은 없다  노준환   2008/05/22  457
581    지구촌이 만약 100명의 마을 이라면(If th...  노준환   2008/06/04  663
580    주는 사랑, 그리고 받는 사랑  노준환   2008/07/08  458
579    자신을 의지하지 말라  노준환   2008/07/08  478
578    자녀가 두려워하는 부모  노준환   2008/07/18  425
577    거울에 비친 자아상  노준환   2008/07/18  444
576    건강 하세요  노준환   2008/08/01  427
575    상대방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습관  노준환   2008/08/05  408
574    습관적인 비판  노준환   2008/08/15  451
573    말과 행동의 능력  노준환   2008/08/18  475
572    영혼의 암세포인 분노  노준환   2008/08/19  418
571    두려워하는 마음  노준환   2008/08/22  441

[1][2] 3 [4][5][6][7][8][9][10]..[41]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