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3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08-07-18 10:44:31
제 목    자녀가 두려워하는 부모




아이들이 어른을 공경할 줄 모르면서 버릇없이 행동할 때 많은 부모들이 아이의 버릇을 고친다면서 폭언을 일삼게 됩니다. 이 경우 그 아이의 잘못을 고치기보다는 오히려 부모를 두려워하는 비뚤어진 아이로 만들 가능성이 더 커지게 되겠지요

부모의 언어폭력을 통해 마음의 상처를 받게 된 아이들은 극도의 불안감을 느끼게 되고 자기 자신을 무기력하고 무가치한 존재로 여기면서 자신감을 잃어가게 됩니다. 이와는 반대로 부모가 화를 내고 고함을 쳐도 전혀 위축되지 않은 채 꼬박꼬박 말대꾸를 하거나 부모를 노려보는 아이들도 있지요. 이때 더욱이나 화가 난 부모는 매질까지 서슴지 않으면서 아이를 고치려들겠지요?
그러나 이 경우도 아이의 버릇을 고치기는커녕 부모만 자기 성질에 못 이겨 거친 폭력과 폭언만이 무하게 됩니다. 그래서 더 이상 부모에게 대들지 못하게 된 아이는 분노를 엉뚱한 데서 발산시키겠지요. 그래서 애꿎은 친구들을 괴롭히거나 놀려대는 못된 행동을 일삼게 되는 것이지요. 그러다보니 학교에서나 동네에서 점점 친구들로부터 따돌림을 받게 되면서 더욱 비뚤어진 성격만을 키우게 됩니다.

이 같은 과정을 거치면서 얻게 되는 결론은 문제 아이의 뒤에는 항상 문제 부모가 있다는 평범한 진리입니다. 부모가 삶 속에서 말씀을 따라 사는 모범을 보일 때 웬만해서는 불량한 자녀가 나오질 않습니다.
좀 더 직설적인 표현을 빌린다면 잘못된 아이들의 행동은 부모가 범한 잘못된 삶의 결과로 볼 수도 있다는 것이지요. 그래서 성경은 부모가 집에 앉았을 때나 누워 있을 때나 또는 길을 걸을 때나 언제든지 자녀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칠 것을 명하십니다. 그러면서 채찍을 들 경우에라도 꼭 말씀에 근거해서 사랑으로 해야 됨을 일깨워주지요.
따라서 말씀과 채찍으로 자녀에게 나아가는 부모는 자녀가 두려워하는 부모가 아닌 존경받는 부모로 아이의 가슴 속에 영원히 남게 될 것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85    돕는 베필에 대한 오해  노준환   2008/05/15  564
584    자녀에 대한 부모의 가치관  노준환   2008/05/22  441
583    좋은 엄마  노준환   2008/05/22  442
582    중단은 없다  노준환   2008/05/22  457
581    지구촌이 만약 100명의 마을 이라면(If th...  노준환   2008/06/04  663
580    주는 사랑, 그리고 받는 사랑  노준환   2008/07/08  458
579    자신을 의지하지 말라  노준환   2008/07/08  478
   자녀가 두려워하는 부모  노준환   2008/07/18  425
577    거울에 비친 자아상  노준환   2008/07/18  444
576    건강 하세요  노준환   2008/08/01  427
575    상대방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습관  노준환   2008/08/05  408
574    습관적인 비판  노준환   2008/08/15  451
573    말과 행동의 능력  노준환   2008/08/18  475
572    영혼의 암세포인 분노  노준환   2008/08/19  418
571    두려워하는 마음  노준환   2008/08/22  441

[1][2] 3 [4][5][6][7][8][9][10]..[41]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