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3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08-07-18 10:45:44
제 목    거울에 비친 자아상



  
사람마다 자기 나름의 자아상을 갖고 있습니다. 이 자아상이란 사람이 자기 자신을 바라보는 관점이지요.
자기 자신에 대해 지극히 부정적인 자아상을 지닌 한 젊은이가 있습니다. 다른 사람이 바라보는 그는 정말 멋있고 호감이 가는 젊은이인데도 그는 한 번도 자기 자신을 특별하거나 멋지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그는 늘 주변 사람들의 칭찬을 요구합니다. 그 칭찬과 잘했다는 평가에 따라 그의 자아상이 형성되기 때문이지요.

어느 날 이 청년과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습니다. 그가 여섯 살이었을 때의 이야기인데요. 어느 날 뒤뜰에서 아버지와 야구 연습을 하고 있었습니다. 아버지가 아들에게 공을 던집니다. 아이가 공을 놓치자, 아버지의 고함 소리가 뒤따릅니다. 두 번째 공도 놓치자, 아버지는 못마땅한 표정을 지으면서 “야! 네 살짜리 네 여동생이 너보다 훨씬 잘 받겠다.”라고 질책합니다.
그날 이 아이는 자신을 바보천치라고 비난하면서 공 받기를 포기해 버립니다. 상처를 받은 것이지요.
그런데 이 아이는 자라면서 공부를 잘해 1등으로 고등학교를 졸업했지만 자신이 모범생이거나 수재라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고백했습니다. 어려서부터 이미 비뚤어진 자아상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상처로인해 생겨난 이 비뚤어진 성품 때문에 그는 다른 사람과 솔직하고 진솔한 관계를 맺지 못합니다.

많은 부부가 갈등하는 이유도 사실은 이 비뚤어진 자아상 때문이지요. 그들은 누군가가 자신에게 상처를 주었다면서 그 상처의 원인을 다른 사람의 탓으로 돌립니다. 그러나 사실은 사랑받고 유익을 얻겠다는, 내안에 감추어진 이기심이 이 상처를 스스로 불러들인 것이지요.
예수님은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멸시와 고통의 삶을 사신 분이시지만 이 같은 상처가 없습니다. 죄가 없으신 분이시기 때문이지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85    돕는 베필에 대한 오해  노준환   2008/05/15  563
584    자녀에 대한 부모의 가치관  노준환   2008/05/22  441
583    좋은 엄마  노준환   2008/05/22  441
582    중단은 없다  노준환   2008/05/22  457
581    지구촌이 만약 100명의 마을 이라면(If th...  노준환   2008/06/04  663
580    주는 사랑, 그리고 받는 사랑  노준환   2008/07/08  458
579    자신을 의지하지 말라  노준환   2008/07/08  478
578    자녀가 두려워하는 부모  노준환   2008/07/18  425
   거울에 비친 자아상  노준환   2008/07/18  443
576    건강 하세요  노준환   2008/08/01  426
575    상대방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습관  노준환   2008/08/05  408
574    습관적인 비판  노준환   2008/08/15  451
573    말과 행동의 능력  노준환   2008/08/18  475
572    영혼의 암세포인 분노  노준환   2008/08/19  418
571    두려워하는 마음  노준환   2008/08/22  441

[1][2] 3 [4][5][6][7][8][9][10]..[41]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