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33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09-10-29 10:32:55
제 목    중년 남성의 우울증



  
어떤 남자는 퇴근하고 집에 들어오면 만사를 귀찮아하면서 신경질을 부립니다. 그렇게도 자상하고 친절했던 아빠였는데 이젠 집안일은 아예 거들떠보지도 않고 초점 잃은 눈으로 창 밖만 내다봅니다. 인생 자체를 우울해하는 중년 남성의 모습이지요.

그에게 요즘 사는게 어떠시냐고 물어봤더니 한마디로 지겹다는 겁니다. 남자는 인생이 짧고, 자신은 늙어가고 몸도 예전 같지 않다고 느낄 때, 그리고 주변에 진정으로 대화할 사람이 없어 외로움을 느낄 때 쉽게 우울증에 빠져들게 됩니다. 게다가 지금까지 이루어 놓은 것이 별로 없다는 자신에 대한 실망감도 또 다른 우울증의 원인이 되지요.
그러던 어느 날 잘 아는 사람의 죽음 앞에서 그는 남의 일 같기만 하던 죽음이 바로 자기에게도 찾아올 것이라고 생각하면서 그의 우울증은 그 깊이를 더해 갑니다. 그래서 그 공허한 부분을 술로 채우려 하지만 술은 오히려 상처를 더 키우면서 낮은 자존감, 연민, 분노, 고집, 불안, 질투와 같은 비뚤어진 감정을 자아내지요.

이 같은 우울증으로부터 벗어나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이 우울증이 나의 낮은 자존감과 완벽주의와 같은 마음의 상처가 남긴 부산물임을 인정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 모든 상처는 이기심이라는 나의 죄 때문에 생겨났음도 받아들여야 겠지요. 그 때부터 그 지긋지긋한 우울증의 치유가 시작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35    지나치게 분주한 생활습관  노준환   2010/01/07  465
134    가정전도를 합시다  노준환   2010/01/01  484
133    능력의 한계를 느낄 때  노준환   2009/12/30  496
132    자녀들의 불순종  노준환   2009/12/17  504
131    부활의 복음과 부활의 신앙  노준환   2009/12/08  561
130    꾸짖음과 화풀이  노준환   2009/12/08  522
129    순종은 영적싸움  노준환   2009/11/13  477
128    비뚤어진 마음  노준환   2009/11/13  499
127    엄마가 죄책감을 느낄 때  노준환   2009/11/03  447
126    마음과 대화하기  노준환   2009/10/30  485
   중년 남성의 우울증  노준환   2009/10/29  449
124    한 사람의 가치, 예수님의 생명입니다  노준환   2009/10/18  797
123    두 나무 이야기  노준환   2009/10/09  444
122    그리스도인의 세 가지 변화  노준환   2009/09/25  510
121    대화는 입장을 말합니다  노준환   2009/09/18  481

[PREV] [1]..[31][32] 33 [34][35][36][37][38][39][40]..[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