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4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0-05-28 12:06:44
제 목    말대꾸하는 아이들




어릴 때 소리 지르는 엄마 밑에서 자란 딸이 친정엄마를 찾아뵈려고 시골로 내려갔습니다. 이 딸도 지금은 결혼해서 아이를 키우고 있기 때문에 엄마의 심정을 어느 정도는 이해한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버스 터미널에 도착하자마자 엄마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안 있어 이 엄마와 딸이 전화기에 대고 서로 소리를 지르기 시작하는 겁니다. 엄마가 “그래, 이제부터 난 딸자식이 없는 셈 치겠다.”라고 딸에게 퍼붓자, 딸 역시 기다렸다는 듯이, “그래요? 저도 엄마가 없다고 생각하고 살아온 지 이미 오래 되었어요. 아세요?” 이렇게 되받아 치는 겁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지요.
소리 지른다는 것은 사람의 마음속에 가득 차 있는 울분을 폭발시키는 것입니다. 사랑 받지 못하고 존중 받지 못했던 과거의 쓰라린 경험이 울분으로 변한 채, 열등감이란 상처로 마음속에 도사리고 있다가 주로 자기보다 약한 사람에게 소리를 지르는 방법으로 폭발하는 겁니다.
그런데 이 모든 상처는 사실은 나의 이기심이 불러들인 죄악의 찌꺼기입니다. 상처를 주었다고 내가 믿는 상대방은 사실은 상처를 불러들이는데 도구 역할을 한 것에 불과하지요.
온갖 고통의 삶 속에서도 예수님이 상처를 받지 않으신 이유는 그 분이 죄가 없으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이 상처를 치유 받으십시오. 그래야 올바른 신앙생활의 기쁨을 발견하게 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70    대통령 딸 특별대우 마세요  노준환   2009/02/23  543
569    부활의 복음과 부활의 신앙  노준환   2009/12/08  531
568    긍정적인 사고방식  노준환   2009/01/20  530
567    중국서 미국인 선교사 5명 살해 돼  노준환   2007/11/05  527
566    내 인생은 변화 합니다  노준환   2007/12/19  521
565    혜리의 자기소개  노준환   2009/05/02  519
564    아빠의 환상  노준환   2010/04/21  517
563    변화의 출발은 영적 지도자로서의 아버지들...  노준환   2008/11/17  515
562    '섭섭병’과 ‘괘씸병’  노준환   2010/01/24  507
   말대꾸하는 아이들  노준환   2010/05/28  504
560    말과 행동의 능력  노준환   2009/07/29  499
559    부부의 친밀감을 방해하는 요인  노준환   2009/04/08  498
558    간증(나는 아무것도 한것 없는데)  노준환   2008/10/21  498
557    서로 다른 사랑의 언어  노준환   2009/04/08  495
556    불쌍히 여기는 마음  노준환   2010/04/07  494

[1][2][3] 4 [5][6][7][8][9][10]..[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