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4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08-10-29 07:45:57
제 목    사랑을 받아보지 못했기 때문에 사랑할 줄 모릅니다




  
하나님의 무조건적인 사랑을 가장 많이 닮은 사랑은 자녀를 향한 부모의 사랑입니다. 이 사랑의 마음은 하나님께서 부모들에게 주신 선물입니다.

그런데 어떤 부모는 자식이 공부를 잘할 때에는 선물도 사주면서 칭찬하지만 성적이 떨어지면 여지없이 야단을 합니다. 소위 조건적인 사랑을 하는 것이지요. 또 어떤 부모는 자식을 편애합니다. 그래서 마음에 드는 아이는 사랑하고 그렇지 못한 아이는 구박합니다. 이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바보, 멍청아, 너 같은 것이 살아서 뭐하겠니?” 라고 욕을 하면서 자녀들을 학대합니다. 이게 다 자식 잘되라고 하는 부모의 애정 어린 행동이란 주석을 꼭 달면서 말입니다.

그러나 그 아이는 이미 심한 열등감에 사로잡힌 채 세상을 살아 무엇 하겠느냐면서 자신의 태어남을 비관하지요. 그러니 이 아이가 자라서 다른 사람을 유익하게 하는 사랑의 삶을 산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겠지요. 만약 서로가 사랑 없이 갈등하고 있는 부부가 있다면 과거 어렸을 때를 회상해 보십시오. 분명히 당시 사랑 대신 부모로부터 받았던 상처의 아픈 기억을 갖고 계실 겁니다. 이처럼 과거의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부모는 자녀에게 진정한 사랑을 줄 수 없습니다. 그래서 부모의 사랑을 모르고 자란 이 아이들은 나중에 하나님의 무조건적인 사랑 앞에 반발합니다. 세상에 누가 나를 위해 목숨을 바치겠느냐는 겁니다.

사랑하는 마음은 성령을 따라 살 때 받게 되는 성령의 열매이며 사람과의 관계에서 성공하게 해주는 하나님의 방법입니다. 반면 사랑받지 못해 생긴 열등감은 사단이 사람을 공격할 때 즐겨 사용하는 무기이지요.

사랑하기 위해서는 사랑하는 마음을 지닐 수 있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나에게 상처를 주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탓하기 전에 이기심의 노예가 되어 사랑을 받으려고만 했던 나 자신이 바로 상처를 끌어들인 장본인임을 시인하는 겁니다. 이때부터 비로소 상처의 치유가 시작되면서 사랑하는 마음으로 변화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70    자녀를 놓아 주어라  노준환   2008/10/08  398
569    간증(나는 아무것도 한것 없는데)  노준환   2008/10/21  497
568    부모의 감정표현  노준환   2008/10/22  415
567    변화 없는 그리스도인  노준환   2008/10/23  470
   사랑을 받아보지 못했기 때문에 사랑할 줄 ...  노준환   2008/10/29  487
565    성적 비관' 초등생 자살  노준환   2008/10/29  571
564    부정적인 습관  노준환   2008/11/01  429
563    엄마가 죄책감을 느낄 때  노준환   2008/11/03  457
562    건강한 부모에게서 건강한 자녀가  노준환   2008/11/04  426
561    우울증 극복하기  노준환   2008/11/05  548
560    자녀에게 책임감을 가르칩시다  노준환   2008/11/16  460
559    변화의 출발은 영적 지도자로서의 아버지들...  노준환   2008/11/17  515
558    습관의 노예  노준환   2008/11/17  444
557    남편은 아내의 보조자가 아닙니다  노준환   2008/11/21  395
556    갈등과 분노  노준환   2008/11/21  434

[1][2][3] 4 [5][6][7][8][9][10]..[41]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