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6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08-12-18 07:49:09
제 목    능력의 한계를 느낄 때




“저는 항상 제자신이 어떤 일을 성공적으로 처리 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매사에 소극적이지요. 그러다보니 제 자신이 좀 더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를 찾는일에 항상 관심을 갖게 됩니다.”

이 고백의 주인공은 한 마디로 낮은 자존감의 소유자입니다. 이 같은 낮은 자존감은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사실은 모든 사람들의 마음 한구석에 자리 잡고 있으면서 수시로 그들의 행동을 지배합니다. 어떤 전문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해서 많은 사람들의 선망의 대상이 된 유명인사도 이 같은 낮은 자존감의 지배를 받는다는 면에서는 예외가 되질 못합니다. 근본적으로 이 낮은 자존감은 내가 남보다 높아져서 더 많은 유익을 얻으려는 이기심이 낳은 상처입니다. 그래서 수시로 다른 사람과 나 자신을 비교하고 경쟁하면서 자신이 남보다 못하다는 낮은 자존감의 늪 속에 빠져들게 되는 것이지요.
따라서 우리가 낮은 자존감의 늪 속에서 빠져나올 수 있는 길은 먼저 자신이 하나님의 사랑 받는 자녀라는 신분을 확인하면서 남보다 더 높아지고 더 많은 유익을 얻겠다는 허무한 경쟁에서 뛰쳐나와 남에게 도움을 주는 삶을 사는 것입니다. 그래서 주변에서 고통 받는 환자들을 방문해서 위로 해주고, 이웃을 위해 차를 태워주고 간단한 다과를 준비해서 이웃과 함께 마음속의 생각들을 나눕니다. 그런가 하면 고통 받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인내하며 들어 줄 수도 있겠지요. 이 같은 나의 작은 도움을 통해 기뻐하는 그들의 모습을 보게 될 때 나는 살아있는 의미와 가치를 확인하면서 높은 자존감의 소유자로 변화 받을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받는 자보다는 주는 자가 되고 남에게 섬김을 받기보다는 섬기는 자가 되라는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지요.

이 같은 순종의 결과 우리는 매일의 삶 속에서 놀라운 축복으로 보답 받게 됩니다. 그래서 하루하루의 삶이 고귀하고 가치 있고 축복 받은 삶임을 깨닫고 감사하게 될 것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40    변화 없는 그리스도인  노준환   2008/10/23  489
539    자녀들의 불순종  노준환   2009/12/17  488
538    웃음의 치료효과  노준환   2009/04/29  488
537    적개심  노준환   2010/08/07  487
536    비뚤어진 마음  노준환   2009/11/13  486
535    자녀에게 책임감을 가르칩시다  노준환   2008/11/16  485
534    우리의 아버지 되시는 하나님  노준환   2009/07/22  484
533    산산이 부서져 가는 인생  노준환   2009/04/08  484
   능력의 한계를 느낄 때  노준환   2008/12/18  482
531    가식적행동  노준환   2010/08/25  481
530    감정은 감정일 뿐이다  노준환   2010/03/02  481
529    자녀에 대한 부모의 가치관  노준환   2009/04/28  481
528    잘못된 기대  노준환   2009/05/27  479
527    우을증 극복  노준환   2013/11/26  478
526    자신을 사랑하라  노준환   2010/08/17  477

[1][2][3][4][5] 6 [7][8][9][10]..[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