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7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4-08-07 10:48:37
제 목    가서 네 눈을 씻어라



날 때부터 소경 된 사람을 보고 예수님의 제자들이 “랍비여, 이 사람이 소경으로 난 것이 뉘 죄로 인함이니이까?” 라고 묻습니다. 이때 주님께서는 “이 사람이나 그 부모가 죄를 범한 것이 아니라 그에게서 하나님의 하시는 일을 나타내고자 하심이니라”라고 말씀하셨지요.
그러면서 주님께서는 땅에 침을 뱉어 진흙을 이겨 그의 눈에 바르시고는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라고 명하십니다. 그 때 그대로 순종한 이 소경은 눈이 뜨여 빛을 보게 됩니다. 바로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쓰임 받게 된 것이었지요.

오늘도 많은 사람들은 자신이 당하는 고통의 원인을 다른 사람과 환경의 탓으로 또는 하나님의 잘못으로 돌리면서 불평을 늘어놓습니다. 그러나 그 원인은 나 자신이 욕심에 이끌렸기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 바로 이 욕심 때문에 사람들은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서 실패하면서 외로움과 고통의 삶을 살게 되는 것이지요.

따라서 우리는 고통 앞에 설 때마다 하나님을 신뢰하지 못하고 죄악을 따라 살아왔던 지난날의 잘못을 회개하고 돌아서야겠지요. 이때 하나님께서는 그 고통으로부터 해방될 수 있는 길을 분명히 열어주십니다. 그래서 우리도 실로암 못에 가서 눈을 씻으라는 똑같은 명령을 받게 된다면 이 축복받은 소경처럼 그대로 순종해야 할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죽는 것 같으나 사실은 진정으로 사는 길이기 때문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25    信じることと告白と一致  노준환   2015/01/12  168
524    은혜가 차이를 만듭니다  노준환   2015/01/22  168
523    神聖な経験にあずかる...  노준환   2015/02/12  168
522    남편이 아내에게 진정으로 바라는 것  노준환   2014/06/26  169
521    당신의 삶에는 목적이 있습니다  노준환   2014/10/30  169
520    聖霊は必ず必要な助け主です  노준환   2014/11/26  169
519    당신의 심령을 지키십시오  노준환   2014/10/28  170
518    迫害も福音を伝えることの一部分で...  노준환   2015/03/21  170
517    말씀과 연결되십시오  노준환   2014/12/06  171
516    聖なる命を与える  노준환   2014/12/23  171
515    キリストの命の表現  노준환   2015/01/22  171
514    은혜롭고, 사랑스럽고, 친절한!  노준환   2015/03/11  172
513    당신은 길이 되었습니다  노준환   2015/05/19  172
512    자존감을 세워주는 대화  노준환   2014/06/27  173
   가서 네 눈을 씻어라  노준환   2014/08/07  173

[1][2][3][4][5][6] 7 [8][9][10]..[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