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8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0-04-09 11:23:12
제 목    비판하지 말라




다른 사람을 판단하고 비판하기를 밥 먹듯 하던 가정에서 자라난 사람은 자신도 모르게 다른 사람을 비판하는데 이미 익숙해져 있습니다. 사탄은 바로 이 비판하는 습성 속에 공격의 화살을 쏘아대면서 사람들 사이의 관계를 손상시킵니다.
사람들은 남을 비판할 때마다 상대적인 우월감을 느낀다고 말합니다. 그래서 비판하는 일에 재미를 느끼게 되면 아예 작심하고 사람들에게서 비판거리를 찾게 되는 것이지요.
평소 비판을 잘하는 사람에게 당신은 왜 그처럼 부정적이고 비판적이냐고 힐문하면 그는 자신의 성품이 너무나 솔직하기 때문에 그저 솔직한 의견을 말했을 뿐이라고 변명합니다. 그렇지만 그는 결과적으로 다른 사람을 칭찬하거나 도와주는 삶과는 무관한 채 사람들과의 소외감 속에서 고통스런 삶을 살게 되겠지요.

어느 기독교 사역자는 비판을 피하려는 그의 의지와는 달리 그의 마음은 항상 부정적이고 비판적인 생각으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말씀을 읽던 중 로마서 14장 10절의 말씀 앞에서 그의 심장이 멎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네가 어찌하여 네 형제를 판단하느뇨 어찌하여 네 형제를 업신여기느뇨 우리가 다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서리라” 그 후로부터 그는 비판적인 생각이 바로 사단의 공격임을 깨닫고 말씀으로 대적하는 삶을 살면서 그 굳어진 습성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었다고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께서는 한 가족 된 우리가 서로 비판하기보다는 사랑하고 보듬어주기를 원하십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10    사라져가는 아버지  노준환   2009/04/24  477
509    혀 길들이기  노준환   2009/02/27  476
508    좋은 엄마  노준환   2008/05/22  476
507    건강한 부부 대화  노준환   2010/05/07  475
506    하나님의 음성을 듣기 원한다면  노준환   2009/01/23  475
505    논쟁과 불화  노준환   2009/01/08  475
504    자존감을 세워주는 대화  노준환   2010/02/22  474
503    사단의 인기전략  노준환   2009/06/02  474
   비판하지 말라  노준환   2010/04/09  473
501    상한 마음들  노준환   2009/09/01  473
500    가정의 규칙  노준환   2009/05/05  473
499    자녀에게 책임감을  노준환   2008/12/12  473
498    거울에 비친 자아상  노준환   2008/07/18  473
497    비판하지 말라  노준환   2008/05/15  473
496    아버지의 역할  노준환   2010/02/03  472

[1][2][3][4][5][6][7] 8 [9][10]..[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