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8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09-07-22 10:07:47
제 목    우리의 아버지 되시는 하나님



  
우주의 주인 되시는 하나님께서는 창세전에 우리를 택하시고 지으셨음은 물론 우리가 앉고 일어서는 것, 생각하고 말하는 모든 것을 다 아시는 분이십니다. 게다가 우리의 필요와 기쁨과 두려움까지 다 아십니다.
그래서 그 은혜에 감격했던 다윗이 “사람이 무엇이 관대 주께서 저를 생각하시며 인자가 무엇이 관대 주께서 저를 권고하시나이까?”라고 질문 했었지요.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아버지가 되십니다. 자식을 키우는 부모라면 누구나 아버지의 의미가 무엇인지를 잘 이해할 수 있지요.
육신의 아버지인 우리들도 자식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다 희생합니다. 매일 그 자식을 위해 기도하는가 하면 그들의 아픔과 기쁨과 미래에 동참하기를 즐거워합니다.
그렇지만 자녀를 위한 하나님의 사랑의 깊이는 육신의 아버지와는 비교도 할 수 없습니다. 육신의 몸으로 이 땅에 오셔서 온갖 고생과 고초를 겪으시고 십자가에 달리시기까지 최악의 육체적 고통을 몸소 체험하셨기 때문입니다. 또한 무지몽매한 사람들이 주님의 뺨을 때리고 그 얼굴에 침을 뱉고 희롱하는 정서적인 고통까지 다 겪으셨지요.
이처럼 인간으로서의 모든 고통을 다 체험하신 주님께서는 우리의 고통을 속속들이 다 알고 계십니다. 그래서 필요한 때면 언제나 우리를 위한 도움의 손길을 펴주시는 것이지요. 하나님께서 죽은 나사로를 살리신 것처럼 우리도 하나님 아버지로부터 받지 못할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10    기도의힘  노준환   2009/07/20  585
509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라  노준환   2009/07/20  719
   우리의 아버지 되시는 하나님  노준환   2009/07/22  466
507    습관적인 비판  노준환   2009/07/28  451
506    말과 행동의 능력  노준환   2009/07/29  500
505    A타입 인간  노준환   2009/08/13  445
504    교만의 죄  노준환   2009/08/13  473
503    자신을 사랑하라  노준환   2009/08/17  442
502    영혼의 암세포인 분노  노준환   2009/08/20  396
501    갈등  노준환   2009/08/20  388
500    상한 마음들  노준환   2009/09/01  454
499    남편을 인정하는 아내  노준환   2009/09/02  434
498    신앙이란 사람 중심에서 하나님 중심으로 바...  노준환   2009/09/06  491
497    자녀들의 무례한 태도  노준환   2009/09/16  444
496    대화는 입장을 말합니다  노준환   2009/09/18  448

[1][2][3][4][5][6][7] 8 [9][10]..[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