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9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1-10-06 11:01:53
제 목    남편은 아내의 보조자가 아닙니다



여보, 애한테 옷 좀 갈아 입히세요.” “애한테 우유 좀 먹이세요.” “난 바쁘니까 당신이 아이 좀 씻겨주세요.” 네, 이것은 요즘 많은 젊은 부부들 가정에서 아내가 남편에게 하는 말입니다.
이처럼 남편이 아내의 육아 문제를 도와준다는 것은 전혀 잘못된 일이 아니지요. 그렇지만, 이 일이 반복되면서 남편의 역할 중 하나로 자리 잡거나 또는 이 일을 잘 해냄으로 훌륭한 남편이 되려 한다면 그때부터 이 부부사이에는 문제가 생겨납니다.
남편과 아내는 하나님 앞에서 똑같이 귀중한 존재로 지음 받았지만 그 신분과 역할이 다릅니다. 남편은 아내의 머리인 가정의 지도자로, 아내는 남편을 돕는 가정 운영자로서의 신분을 부여 받았습니다. 또한 이 신분에 맞는 역할을 위해 아내는 남편에게 순종하고 남편은 아내를 위해 희생하라는 가정 명령을 받은 것이지요. 그러나 이 머리 역할을 남편대신 아내가 담당하게 될 때 아내는 자기의 보조역할을 하는 남편에게 순종하기가 어려워지게 됩니다. 남편 역시도 불순종하는 아내에게 분노하면서 아내를 위한 희생의 삶을 저버리게 되겠지요.
따라서 남편은 경제적 필요와 함께 가족들의 영적 필요를 채우기에 민감한 영적 지도자가 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아내의 진정한 머리가 되는 겁니다. 이것이 이 시대의 고통 받는 가정들을 향하신 변함없는 하나님의 명령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남편은 아내의 보조자가 아닙니다  노준환   2011/10/06  297
494    남편은 현모양처를 원한다  노준환   2013/04/05  323
493    남편을 인정하는 아내  노준환   2009/09/02  433
492    남편을 인정하는 아내  노준환   2013/01/18  248
491    남편의 아내 사랑법  노준환   2013/03/05  266
490    남편이 아내에게 진정으로 바라는 것  노준환   2012/08/14  372
489    남편이 아내에게 진정으로 바라는 것  노준환   2014/06/26  156
488    내 마음의 우상  노준환   2010/10/07  354
487    내 마음의 우상  노준환   2011/09/01  269
486    내 마음의 우상  노준환   2014/09/15  130
485    내 인생은 변화 합니다  노준환   2007/12/19  523
484    내적 증거  노준환   2015/12/09  202
483    논쟁과 불화  노준환   2009/01/08  453
482    논쟁과 불화  노준환   2012/10/12  269
481    능력의 한계를 느낄 때  노준환   2008/12/18  463

[1][2][3][4][5][6][7][8] 9 [10]..[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u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