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615, 9 / 41 pages
이 름   
노준환 2010-11-06 10:03:28
제 목    차이점을 인정하라



늘 갈등과 다툼이 그칠 날이 없는 어느 젊은 부부에 관한 이야기인데요. 완벽하고 고상한 것을 좋아하는 아내는 외모를 아름답게 꾸미고 집안도 깨끗하게 정리해놓습니다. 고전음악과 미술을 즐기면서 사용하는 말씨도 항상 정중합니다. 한편 성격이 털털한 남편은 옷도 정장 보다는 캐주얼을 좋아하고 흙이 잔뜩 묻은 신발을 신고 와서는 털지도 않고 벗어놓습니다. 음악도 항상 대중가요에, TV도 켰다 하면 대부분 개그나 오락프로입니다.
연애시절 아내는 지금 남편의 털털함과 남자다움에 반했었고, 남편은 아내의 이지적이고 여성스런 모습에 끌렸었지요. 그래서 상대방을 이상적인 배우자로 확신하고 결혼했지만 결혼 후의 현실은 이상과는 달랐습니다.
무식하게 행동하는 남편을 창피하게 여긴 아내가 “제발 무식한 티 좀 내지 말라”고 핀잔을 주면, 혼자 고상한 척 하지 말라”고 남편이 되받아 칩니다. 만나기만 하면 서로의 자존감을 깎아 내리는 언어폭력이 계속되면서 결혼 생활이 지옥으로 변해갑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성격 때문에 도저히 함께 못살겠다고 하소연을 늘어놓는 겁니다.
그러나 그것은 겉으로 내세우는 주장일 뿐, 진짜 문제는 그들의 마음속에 품고 있는 이기심이지요. 상대 배우자의 특성을 자신에게 맞추기를 원하는 그 이기심을 극복해야 합니다. 그래서 서로의 차이점을 인정하면서 나보다는 먼저 상대 배우자의 유익을 위해 주는 삶을 실천하는 겁니다. 바로 여기에 진정한 해결책이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95    하나님께서 당신 안에 살고 계십니다  노준환   2015/04/29  323
494    하나 됨을 요구하시는 하나님  노준환   2011/03/11  303
493    하나 됨을 요구하시는 하나님  노준환   2014/06/10  143
492    필요를 채워주는 결혼  노준환   2011/02/15  362
491    편애하는 부모  노준환   2014/03/18  229
490    탁월함을 낳도록 당신의 마음을 관리하십시...  노준환   2014/10/18  382
489    탁구공부부  노준환   2012/10/05  322
488    크리스마스는 전부 예수님에 관한 것입니다  노준환   2014/12/24  189
487    칭찬받는 교회  노준환   2011/11/07  434
486    침묵하시는 하나님  노준환   2012/07/28  263
485    초자연적 영역에서 살아가기  노준환   2015/03/30  208
484    참된 것을 생각하라  노준환   2012/01/19  301
483    참된 것을 생각하라  노준환   2014/06/16  158
   차이점을 인정하라  노준환   2010/11/06  304
481    지혜로 움직이는 자  노준환   2015/01/27  206

[1][2][3][4][5][6][7][8] 9 [10]..[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uby